닫기 공유하기
미 하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왼쪽)과 마이크 로저스 국가안보국(NSA) 국장. © AFP=뉴스1

제임스 코미 미연방수사국(FBI) 국장은 20일(현지시간) 처음으로 FBI가 지난해 대선 당시 러시아 개입 가능성과 도널드 트럼프 대선팀의 러시아 커넥션 의혹 수사를 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코미 국장은 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뉴욕 트럼프타워 도청을 하지 않았다며 FBI와 법무부는 이 같은 주장을 뒷받침할 증거가 없다고 밝혔다.

코미 국장은 논란이 되고 있는 두 문제와 관련해 열린 이날 첫 하원 정보위원회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청문회가 열리기 전 트위터를 통해 지난해 대선 승리 과정에서 러시아 커넥션 의혹에 대해 '가짜뉴스'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의 주장은 코미 국장과 마이크 로저스 국가안보국(NSA) 국장에 대한 정치적 압박이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코미 국장은 그러나 이날 청문회 첫 발언에서 "트럼프팀과 러시아 정부 간 연결고리와 양측의 협력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혀 파문이 일고 있다.

코미 국장은 이번 수사는 2016년 7월까지 거슬러 올라간다며 당시 미 정부는 민주당 컴퓨터와 통신이 러시아 연계 해커들의 침입을 받았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해커들의 침입으로 도난당한 문서가 공개돼 선두를 달리던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에게 타격을 입혔다.

코미 국장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지시를 받은 것으로 보이는 선거 개입은 확실히 당시 트럼프 후보를 돕기 위한 것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푸틴은 클린턴 후보를 매우 싫어했기 때문에 반대편에 있는 (트럼프) 후보에게 분명히 호감을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는 미 민주주의를 해치고, 클린턴 후보에게 타격을 주고, 그(트럼프)를 돕고 싶어했다"며 "우리는 최소 지난해 12월 이 3가지 모두를 확신했다"고 말했다.

이날 코미 국장과 로저스 국장은 이번 수사 과정에서 트럼프팀과 러시아 관리들 사이의 접촉이 결탁에 해당하는지 밝히기를 거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오바마 전 대통령 도청 주장과 관련, 코미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주장하는 전 정부 도청 지시를 뒷받침할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법무부가 나에게 같은 입장임을 전달해달라는 요청했다"며 "법무부도 트럼프 대통령의 도청 주장 트윗을 지지할 정보가 없다"고 덧붙였다.
로딩 아이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