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이 북한의 전통문으로 보이는 문서를 공개해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국가정보원 출신이자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의 발언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김 의원은 21일 송 전 장관의 쪽지 파문과 관련해 "정치적 의도가 있다면 국정원은 문닫을 각오를 하라"고 경고하는 내용의 입장을 블로그에 게시했다. 이 발언은 김 의원이 지난 10월에 처음으로 했던 발언이다. 

노무현 정부 출신 인사인 송 전 장관은 이날 지난 2007년 당시 유엔 총회에서 대북인권결의안 표결 당시 노무현 정부가 북한의 의견을 물은 뒤 '기권' 결정을 했다며 그 증거로 북한이 보낸 전통문으로 보이는 문건을 공개했다.

송 전 장관은 이 문건이 "김만복 당시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으로부터 연락받은 내용을 정리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송민순 쪽지는 마치 지난 대선의 NLL을 떠오르게 한다"며 "역시 그들은 세상이 변하고 달라져도 할 것은 북풍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에서 온 쪽지를 송민순이 공개한다? 있으면 까보라고 하라"며 "까면 깔수록 국정원은 어려워질 뿐"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이 송민순 쪽지를 밝힐 수 없다면 이것은 정치적으로 이용하고자 하려는 의도임이 분명하다"며 "송민순 쪽지에 대해 일말의 조작이나 정치적인 목적이 있다면 국정원은 문닫을 각오를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로딩 아이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