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7.5.18/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청와대는 19일 현재까지 해외 각국 정상으로부터 온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축전 및 서한(축하메시지)이 총 144건이라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144건은) 굉장히 많은 수준"이라며 "국정농단으로 인해 민주주의 위기를 겪고 있는 대한민국이 새로운 정부의 출범으로 인해 세계 각국으로부터 국격 회복을 하는 것으로 의미부여를 할 수 있겠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축전의 경우 80개국 정상 및 행정부 수반으로부터 98건, 국제기구 수장으로 부터 10건을 받았다. 또 정상급이 보낸 서한은 11건, 기타 각료급들이 보낸 메시지가 25건이었다.

특히 이중 직접 자필 서명을 해 보낸 서한들이 50여건 정도로, 문 대통령도 답전을 보낼 때 자필로 서명해 보낼 계획을 세우고 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총 12개국 정상들과 통화외교를 했으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통화외교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주요7개국(G7) 가운데 미국과 일본, 영국과 독일, 캐나다는 통화를 했고 프랑스와 이탈리아는 이른 시일 내 통화할 방침이다.

박 대변인은 "프랑스는 지난번 시간이 맞지 않아 통화가 이뤄지지 못했는데 프랑스에서 '빨리 통화하자'고 요청하는 상황이라 양 정상 간 일정이 맞는대로 통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유엔 상임이사국 5개국으로 분류해보면 역시 프랑스는 통화하지 못했고 미국과 영국, 중국과 러시아는 통화를 했다.

우리와 멕시코, 인도네시아와 터키, 호주 등 중견국 협력체인 믹타(MIKTA) 중에서는 멕시코와 호주는 통화를 했고 인도네시아와 터키는 아직 통화하지 못했다. 터키는 내주쯤 통화할 예정이다.

브릭스(BRICS) 국가 중에는 인도와 중국, 러시아는 통화를 마쳤다. 브라질과 남아프리카는 이른 시일 내 통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안토니오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 반 롬푸이 EU정상회의 상임의장 등 국제기구 수장들과는 통화를 마쳤다.
로딩 아이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