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공정거래위원회가 프랜차이즈 업계에 대한 대대적인 조사에 나섰다. BBQ 치킨과 피자헛에 이어 굽네치킨과 롯데리아(롯데지알에스) 등 주요 회식 프랜차이즈들이 점검 대상이 됐다.

관련 업계의 불공정거래에 대해 들여다보고 가맹계약이 충실히 지켜지고 있는지 조사할 예정이다.

공정위는 17일 굽네치킨과 롯데리아(롯데지알에스)·bhc치킨 등 주요 프랜차이즈에를 방문해 실태 조사를 벌였다.

이번 조사는 가맹점 거래에 대한 부분이다. 공정위는 불공정 거래가 있었는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재료 공급과 광고비 집행 과정에서 무리한 떠넘기기가 있었는지에 대한 부분이다.

정보공개서도 점검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맹본부와 가맹점 간의 현황과 영업활동에 대한 계약이 제대로 지켜졌는지가 관건이다. 최근 일부 프랜차이즈를 대상으로 관련 내용에 문제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공정위는 관련 내용과 실제 현황이 맞는지, 사실과 다른 부분은 없는지에 대해 확인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해당업체 관계자는 "공정위 조사가 이뤄진 것은 맞다"며 "주요 프랜차이즈에 대해 함께 조사가 이뤄졌으며 관련 자세한 내용은 파악 중"이라고 답했다.

공정위 측은 관련 조사에 대해 "조사 중인 내용에 대해 언급하기 힘들다"면서도 부인하진 않았다.
로딩 아이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