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지난 17일 김모씨(52)가 현행범으로 체포됐을 당시 모텔 창밖으로 던진 필로폰 일회용 주사기가 주차장 입구 지붕 위에 떨어져 있다.(부산지방경찰청 제공)© News1

출소한 지 한 달만에 또다시 모텔에서 필로폰을 투약하려던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서부경찰서는 26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김모씨(52)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6월 20일 스마트폰 채팅 어플을 통해 필로폰 3.5g을 구입한 뒤 7월 18일 부산에 있는 한 모텔에서 필로폰을 투약하려한 혐의를 받고있다.

경찰조사 결과 경기도에서 중고차매매업을 하던 김씨는 스마트폰 채팅어플에서 만난 상대방 여성과 함께 필로폰을 투약하기 위해 부산에 내려온 것으로 파악됐다.

김씨는 또 부산행 KTX 열차를 타고 내려오는 도중에도 필로폰을 투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와 부산에서 만나기로 한 여성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모텔을 덮쳐 김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김씨는 경찰이 들이닥치자 필로폰이 든 주사기를 창문 밖으로 던져 증거인멸을 시도했다.

경찰은 모텔 주차장 지붕위에 떨어진 주사기를 수거하고 김씨가 가지고 있던 나머지 필로폰 2.44g과 일회용 주사기를 모두 압수했다. 

경찰은 김씨가 동종전력으로 출소한지 한 달도 채 안 된 상태에서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구속처리했다.
로딩 아이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