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News1 이재명 기자

문재인정부 출범 후 2번의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가운데 새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긍정 평가가 부정평가보다 더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은 현 정부가 부동산 정책을 잘하고 있는지 물은 결과 응답자의 44%가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으며, 23%는 '잘못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11일 밝혔다. 의견보유도 33%에 달했다.

부동산 정책 긍정 평가율을 연령별로 보면 30~50대는 50% 내외지만 60대 이상은 39%, 20대는 28%에 그쳤다. 대통령에 대한 20대의 직무 긍정률은 꾸준히 90%를 넘나들었음에도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20대 절반가량이 평가를 유보했다.

갤럽은 "청년들에게는 부동산 이슈보다 학업·취업이 더 중요한 당면 과제이고, 새 정부 부동산 정책은 청년 주거 안정보다 전반적인 시장 안정과 가계 대출 억제에 더 초점이 맞춰져 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부동산 정책 긍정 평가 이유로는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23%)를 가장 많이 꼽았고, 투기 근절(17%), 8·2 대책(9%), 집값 안정 또는 하락(8%), 서민 위한 정책·서민 집 마련(8%) 등 대체로 시장 안정에 대한 기대감이 컸다.

반면 부정 평가자들은 그 이유로 서민 피해(17%), 집값 상승(15%), 규제 심하다(9%), 효과 없음·근본적 대책 아님(8%), 규제 부작용·풍선 효과(8%) 등 실효성에 대한 우려가 주를 이뤘다.

향후 1년간 집값 전망에 대해서는 34%가 '오를 것', 27%는 '내릴 것', 28%는 '변화 없을 것'이라고 답했으며 11%는 의견을 유보했다.

'6·19 대책' 발표 직후 조사에 비하면 상승 전망은 4%포인트 감소, 하락 전망은 5%포인트 증가해 양자간 격차가 줄었다.

집값이 '오를 것'이란 응답은 20대(55%)와 30대(39%)에서, 현재 주택 보유자(30%)보다 비보유자(40%)에서 상대적으로 많았다.

향후 1년간 집값이 하락할 것이라고 답한 사람들 중 61%, 변화 없을 것으로 내다본 사람들 중에서는 52%가 현 정부 부동산 정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반면 집값 상승 전망자들은 정부 정책에 긍정 30%, 부정 33%로 평가가 비슷하게 갈렸다.

이번 조사는 지난 8~10일 사흘간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돼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이며 응답률은 19%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로딩 아이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