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국 남자농구 유니버시아드 대표팀. (대한민국 농구협회 제공) © News1

유니버시아드 남자 농구 대표팀이 한일전에서 패했다.

양형석(중앙대)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 아시아퍼시픽 대학농구챌린지 풀리스 2차전에서 일본에 77-81로 졌다. 러시아전 패배에 이은 2연패. 일본은 2연승을 달렸다.

강상재, 한희원(이상 전자랜드), 박지훈(KT), 문성곤(상무) 등 프로 선수들이 대거 나선 한국은 시종 일본에 끌려다닌 끝에 무릎을 꿇었다.

3쿼터까지 54-57로 근소하게 뒤진 한국은 4쿼터에서도 좀처럼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종료 1분30초 전 김낙현(고려대)이 동점 3점슛을 터뜨렸지만 이내 일본에게 연속 6점을 빼앗겼다.

마지막 기회도 있었다. 박지훈이 자유투와 3점슛으로 4득점을 올리며 2점 차로 추격한 것. 그러나 파울 작전으로 내준 자유투로 실점하며 끝내 77-81, 4점 차로 경기를 내줬다.
로딩 아이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