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31일 서울 서초구 기아차 사옥 앞에서 회사원들이 이동하고 있다.2017.8.31/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한국의 기업규모별 임금격차가 미국과 일본에 비해 크게 확대됐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3일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이 발표한 '기업 규모별 임금격차 국제 비교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기업의 종업원 1인당 평균임금은 지난해 기준 월 3164달러다. 이는 미국의 77.4%, 일본의 92.6% 수준에 불과한 수치다.

흥미로운 점은 기업규모별 임금이다. 국내 종업원 10인 미만 소상공인의 평균임금은 미국과 일본에 비해 낮았는데 1~4인 기업의 경우 미국의 53.6%, 일본의 75.9%에 그쳤다.

반면 500인 이상 기업의 평균임금은 미국 보다 31%, 일본 보다 51.9% 높았다. 또 국내 5인 미만 기업의 평균임금 보다 3.2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문제는 이같은 임금격차가 추세적으로 커지고 있다는 점이다. 

500인 이상 기업의 평균임금 비중은 미국과 비교할 때 2010년 115.4%에서 2014년 131.6%로 16.2%포인트 증가했다. 일본의 경우 2010년부터 2015년까지 20.7%포인트 올랐다. 
    
노민선 연구원은 "일본 닛세이기초연구소는 임금격차 주요 요인으로 대기업의 대규모 일시금 지급, 대기업의 협상력이 강한 노동조합을 제시했다"며 "국내 대기업이 우수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초임을 높게 설정하는 점도 꼽혔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 연구원은 "임금 격차 완화를 위해서는 대기업이 협력 중소기업 근로자의 임금이나 복지수준 지출 비용에 대한 인센티브를 늘려야 한다"며 "범정부 차원에서 경영성과를 근로자에게 공유하는 방식의 과감한 지원도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로딩 아이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