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장식에 참석해 배우 송중기,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 김연아와 함께 공항을 둘러보고 있다.2018.1.12/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인천국제공항(이하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개장식에 참석, 제2터미널 개장을 축하하는 한편 "정부는 인천공항이 2023년까지 연간 1억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시설 확충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개장식에서 축사를 통해 "이제 우리는 외국인 관광객 2000만명 시대를 준비해야 한다. 국민소득 3만불 시대, 우리 국민의 해외여행도 더욱 늘어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개방통상국가를 지향하는 우리에게 물류허브는 국가적인 과제"라며 "인천공항은 동북아를 넘어 세계적인 허브공항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인천공항은 항공화물 운송 세계 2위지만 후발국가들의 추격이 만만치 않다"며 "앞으로 양적성장과 함께 고부가가치 물류에 초점을 맞춰 경쟁력을 높이고 물류허브 역할을 강화해나가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인천공항이 갖고 있는 세계 최고수준의 공항 운영서비스로 세계시장에 진출할 것을 제안한다"며 "인천공항이 공항운영시스템이라는 새로운 수출분야를 개척하길 기대해본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인천공항 관계자들이 오는 2~3월에 열릴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에도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이 이제 채 한달도 남지 않았다. 인천공항은 올림픽을 위해 방문한 선수단과 관광객들이 처음 만나는 대한민국의 얼굴"이라며 "제2여객터미널도 올림픽을 계기로 국제무대에 첫선을 보인다. 빈틈없는 준비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제2터미널에 인공지능, 첨단기술이 적용돼 '스마트 공항'이 구현된 데에 "정말 멋지다"고 만족스러움을 표하면서 "지난해 12월, 4차 산업혁명위원회에서 '스마트 공항 종합계획'이 보고됐다. 인천공항이 세계 최고의 스마트 공항으로 세계 공항 서비스를 선도해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로딩 아이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