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12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남한 방문을 마치고 돌아온 북한 고위급대표단과 만났다고 13일 보도했다. 왼쪽부터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김여정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노동신문) 2018.2.13/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여동생인 김여정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 고위급 대표단으로 부터 방남 성과를 보고받고 만족감을 표시했다. 보고 이후 촬영된 방남 기념 사진에서 김여정은 오빠 김정은과 자연스럽게 팔짱을 낀 모습으로 등장, 북한 내 정치적 위상을 재확인했다. 

13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남측에서의 2박 3일 일정을 마치고 귀환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만나 구체적 보고를 받았다.

이 자리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이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참가와 청와대 방문을 비롯한 활동 내용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남한 김여정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남측 고위급 인사들과의 접촉 정형(상황), 활동기간에 파악한 남측의 의중과 미국 측 동향을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고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대표단의 귀환보고를 받고 만족을 표시하면서 "남측이 고위급대표단을 비롯해 동계올림픽에 참가한 우리측 성원들의 방문을 각별히 중시하고 편의와 활동을 잘 보장하기 위해 온갖 성의를 다해 노력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며 사의를 표했다"고 밝혔다.

이날 보고에서 김 위원장이 느낀 만족감은 김여정, 김영남 이선권 조평통 위원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과 나란히 사진을 찍은 사진에서도 나타났다. 북한 노동신문 1면에 게재된 이 사진에서 김여정은 웃는 모습으로 오빠 김 위원장의 왼팔을 두 손으로 감싸안았다. 김 위원장은 김영남 상임위원장의 왼팔과 손도 살짝 감쌌다.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12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남한에서 축하공연을 마치고 돌아온 삼지연관현악단과 만났다고 13일 보도했다. (노동신문) 2018.2.13/뉴스1

이와 함께 김 위원장은 평창 동계올림픽 축하공연을 마치고 귀환한 삼지연 관현악단과 만나 보고를 듣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북한 예술단은 강릉과 서울에서 두차례 공연을 펼쳤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 내외를 비롯하여 남녘 동포들이 공연을 보면서 뜨겁게 화답하고 환호하며 만족을 표시하였다니 자신께서도 기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로딩 아이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