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News1 유승관 기자
오는 6월13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순조롭게 선거 준비에 돌입했던 더불어민주당과 여권이 최근 연달아 발생한 악재들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해외출장 논란에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김경수 의원이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민주당 안팎에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민주당은 고공행진 중이던 당청 지지율을 바탕으로 지방선거에서의 승리를 거머쥐고, 문재인 정부 2기 내각을 이끌어 갈 동력을 얻겠다는 구상이었다.

또한 김경수 의원을 부산·경남(PK)의 필승카드로 내세우며 전국정당으로 성장하겠다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었다.

하지만 김기식 원장에 이어 김경수 의원까지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되면서, 갑작스런 악재들이 메가톤급 태풍으로 발전하는 것 아니냐는 걱정에 휩싸여 있다. 

© News1 송원영 기자

선거를 코앞에 두고 터진 악재에 정치전문가들은 입을 모아 '심각한 변수'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최창렬 용인대 교양학부 교수는 16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인식되는 인물이 김경수 의원이기에 (지방선거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며 "PK에서 승리를 가져오겠다고 후보로 내세웠는데 전반적인 선거 전략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최 교수는 "김기식 원장 건의 경우 (내부에서) 자체적으로 해결하면 되는데 (김 의원의 경우는) 출구전략 차원이 아니라 진실공방으로 넘어간 것"이라며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 때까지 해결되지 않으면 이대로 묻힐 가능성이 있을 정도로 파급력이 큰 사안"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사실관계가 정확하게 나온다고 해도 이번 경우는 여야의 해석 차이가 있을 것이기에 지방선거를 앞둔 여당으로서는 굉장히 큰 악재"라고 전했다.

박상병 인하대 정책대학원 초빙교수도 "민주당의 대선 승리로 집권한 문재인 정부가 치명타를 입을 수 있는 사건"이라며 "박근혜 정부의 (댓글 사건에) 권력기관을 동원해서 여론 작업을 했다고 비판한 핵심 인물들이 민주당 아니었나. 그런데 핵심 진성 당원들이 여론조작이라니 더 나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까지 나온 사안을) 볼 때 김 의원의 경우는 (사건이 일단락 될 때까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내다봤다.

정치평론가들은 김기식 원장과 관련해선 파장이 더욱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이정희 한국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빨리 정리하지 않으면 문제가 커질 수 있다"며 "김 원장이 사임을 할지 하지 않을지를 결정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파장은 더 커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로딩 아이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