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지난 12일 국방부가 주한미군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기지 내 환경개선 공사를 위해 장비를 투입하려던 시도를 일시 중단하고 기지로 반입했던 노후 중장비를 이송할 대형 화물차가 들어가고 있다. © News1 공정식 기자

국방부는 16일 기지 내 시설공사에 대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반대 측과의 협상이 결렬된 것과 관련해 대화가 원칙이라면서도 상황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대화를 통해 확인한 입장에 기초해 조속히 문제를 해결해 나가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다만 "대화를 통해 원만하게 해결되지 않을 경우 장병들의 생활여건 개선 공사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상황에서 필요한 조치를 강구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중장비 철수 관련 의사소통 부족으로 논란이 발생한 점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민간장비만 철수한다고 사전 약속했거나 거짓말을 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또 "국방부와 주한미군사는 트레일러를 운용해 (지난해) 11월 21일 반입한 장비를 포함해 기지에 기반입되어 있던 중장비를 철수시킬 계획이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추후 공사장비의 재반입이 어려울 것을 우려한 시설개선 공사업체가 민간장비를 철수시키지 않고 잔류시킨 후 공사에 활용하겠다는 의사를 미측에 전달해 민간장비는 철수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이날 오전 사드 반대 단체·주민 측과 경북 성주군 소성리 근처에서 만나 자재·장비 반입에 대해 재논의했다.

양측은 △시설보수공사 반대 농성 해제 △기지 내 잔여 중장비 반출을 위한 트레일러 통행 보장 △장병 생활여건 개선 공사를 위한 원활한 인원차량 통행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반대 측에서 지난 12일 국방부가 당초 약속과 달리 주한미군 장비만 빼냈다며 공식 사과를 요구하면서 대화가 중단됐다.

반대 측은 12일 당시 기지 안으로 들어간 트레일러가 굴삭기와 불도저, 롤러, 유류탱크 등 주한미군의 중장비 15대를 몰래 빼냈다고 주장했다.

이에 국방부는 기지 내 새로운 공사를 하기 위해 장비를 들인 게 아니라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의사소통 과정에 오해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국방부는 주한미군이 임대해 쓰고 있는 민간장비 등을 반출해야 한다고 이미 설명했는데 제시했던 사진 이외의 장비가 포함돼 반대 측이 오해했다는 입장이다.

군 당국은 기지 내 숙소 지붕 누수 공사와 화장실 및 오수 처리 설비, 조리시설 공사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반대 측의 반발로 추후 협상이 언제 열릴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로딩 아이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