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18.4.16/뉴스1

청와대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퇴와 민주당원 댓글 조작 연루의혹이 일고 있는 김경수 의원 파문 속으로 급속히 빨려 들어가고 있다.

김 원장이 선거관리위원회의 위법 판단으로 결국 사퇴함에 따라 청와대 인사검증이 또다시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의원 인사청탁에 청와대가 직접 연관돼 있는 것으로 뒤늦게 드러남에 따라 야당의 파상적인 공세에 청와대가 그대로 노출될 것으로 관측된다.

당장 검증 책임을 지고 있는 조국 민정수석과 인사책임자인 조현옥 인사수석의 거취 문제가 뜨겁게 거론될 것으로 전망된다.

16일 밤 선관위 결정이 나온 직후 김 원장이 자진사퇴 의사를 밝히자,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춘추관을 찾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문 대통령은 중앙선관위의 판단 직후 사의를 표명한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지난주까지만 해도 김 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을 적극 방어하며 사퇴론에 선을 그었다. 청와대는 연일 김 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에 대해 조국 민정수석까지 나서 '공적인 목적으로 적법하다'며 밝히며 직접 해명에 나섰다.

그러나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오며 싸늘한 여론이 돌아설 기미가 없자, 지난 13일 문재인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 '선관위 판단을 받아 문제가 있으면 사퇴시키겠다'는 입장을 표명하며 한 발 물러섰다.

결국 이날 김 원장의 '셀프 후원'에 대해 선관위가 위법하다는 판단을 내리자, 청와대는 김 원장이 보낸 사표를 받게 됐다.

민주당원 댓글 조작에 김경수 의원이 연루돼 있다는 의혹에 청와대가 직접 연관돼 있다는 사실이 뒤늦게 확인된 것도 청와대를 휘감을 또다른 태풍이 될 전망이다.

청와대는 댓글 조작 의혹이 불거진 날부터 이날 오전까지 '김경수 의원관련 사건과 청와대는 상관없다'는 취지로 완전히 선을 긋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김 의원이 이날 오후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드루킹'으로부터 일본 오사카 총영사로 한 인사를 추천받아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해당 인사를 추천했다고 밝히면서 사정이 달라졌다. 이 사건과 청와대의 연관성이 김 의원의 기자회견으로 뒤늦게 드러난 것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두 차례나 춘추관을 찾아 지난 2월 드루킹이 김 의원을 찾아와 '오사카 총영사를 반드시 보내달라'는 등 무리한 요구를 해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1시간 가량 피추천인을 만났다는 사실을 뒤늦게 공개했다.

결국 김 의원의 댓글 조작 연루 의혹과 선을 긋던 청와대의 입장이 김 의원의 기자회견으로 180도 달라진 것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민정은 이 상황을 알고 있었고, 단지 이걸 저한테 얘기 안해준 것"이라며 "제가 모르고 있었던 겁니다"라는 궁색한 변명을 내놨다.

당장 김기식 원장과 김경수 의원 논란은 개헌안과 선거구제 개편, 국민투표법 개정, 추경안 논의, 남북정상회담 등 시급한 국정 현안의 발목을 잡고 국정동력을 약화시키며 청와대의 큰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로딩 아이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