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혁신도시 등 지역거점을 활용한 일자리 창출이 추진된다.

국토교통부는 16일 열린 '제6차 일자리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을 확정해 발표했다.

로드맵에 따르면 국토부는 먼저 도시재생지원센터를 2022년까지 200곳으로 확대해 도시재생 전문인력 1만2500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도시재생 스타트업 등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 기업도 매년 50개 이상 지정해 교육·컨설팅 및 주택도시기금 융자를 지원한다. 이를 통해 약 1260개의 일자리를 만든다는 전략이다.

◇도시재생 마을사업·혁신도시 사업 일자리와 연계
 
청년 건축가·기술인을 채용하는 지역업체를 노후건축물 개량사업의 사업자로 지정해 자생적인 회사로 육성하는 방안도 마련된다.

예를 들어 지자체는 터새로이 사업 희망 주민을 선정해 비용 일부를 보조하는 한편 주택도시기금 저리융자를 시행하고, 터새로이 사업자가 노후건축물 개량사업을 시행하도록 유도하는 방식이다.

지역주민·청년들이 점 단위 소규모 프로젝트사업을 추진하고 협동조합 등 경제조직으로 발전시키는 소규모 재생사업도 지원한다.

시민기업 활용모델을 통한 일자리 창출도 활성화된다. 시민기업 활용모델이란 지자체에서 시민기업을 통해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고 시민기업은 이익을 지역에 재투자(취약계층 채용 등)하는 일자리 창출 사업이다.

◇새만금·세종시 일자리 인프라 조성

국토부 관계자는 "성남 시민기업의 경우 기능직 공무원과 미화원 41명이 시민기업을 창업해 청소 및 폐기물 관련 사업 위탁수행하는 방식으로 취약계층 고용비율을 50% 향상시킨 바 있다"며 "이 같은 모델을 적극활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규모 일자리 창출 거점 조성도 추진된다. 창업인력이 부담 없이 입주할 수 있는 혁신성장센터(공공임대창업공간)와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집중 제공해 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해서다.

혁신도시를 지역의 성장거점 활용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혁신도시내 이전 공공기관에서 지역인재채용 비중을 2018년 18%에서 2022년 30% 이상 늘린다는 방침이다. 지역인재 채용이 지역청년 채용으로 이어지도록 현장 중심의 오픈캠퍼스도 운영한다. 이를 통해 오는 2022년까지 혁신도시에서 이전 공공기관 일자리 8400개가 창출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밖에 새만금을 활용한 4차 산업혁명 전진기지 조성, 행복도시 내 3520개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한 세종테크밸리도 조성된다.

로딩 아이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