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정세균 국회의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과 만찬 회동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윤재옥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정 의장, 노회찬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원내대표. 2018.5.1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4당 원내대표가 16일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와 관련, 오는 18일까지 최대한 심사를 하고 만약 미진할 경우 처리시기를 다시 논의하자는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의장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김성태 자유한국당·김동철 바른미래당·노회찬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여야 4당 원내수석부대표들과 만찬을 함께 하면서 이 같은 의견을 나눴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이날 만찬에 함께한 이 참석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정 의장이 '여야가 추경을 18일에 처리하기로 약속을 했으니 일단은 해보고 안 되면 재논의를 해보자'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홍영표 원내대표도 일단은 해보고 (처리 시기를) 논의해보자고 했고 김동철 원내대표 역시 '처음부터 처리가 안 된다고 하면 논의가 안되니 일단 합의를 지키도록 노력을 해보고 (18일에) 가서도 심의가 너무 안 돼 있으면 다시 논의해보자'는 식으로 이야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단은 18일 처리를 위해 노력하자고 했다"며 "꼭 18일을 넘겨 추경안을 처리해야 된다고 매듭지어진 것은 없다"고도 했다.

또한 정 의장은 여야 원내지도부에게 "5월 임시국회가 잘 마무리될 수 있게 좀 더 노력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만찬에선 최근 난항을 겪고 있는 드루킹 특검 수사 기간과 범위에 대해선 별다른 논의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만찬회동에 앞서 김동철 원내대표는 "5월까지 개헌안을 합의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김 원내대표는 "우원식 민주당 전 원내대표와 개헌안 합의를 5월 말까지 합의하자고 했다"며 "(그런데) 국회에서 논의가 안돼 아직 못했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과 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은 올해 안에 개헌을 하기 위해 민주당과 한국당에 8인 개헌협상회의 추진을 제안해놓은 상태다.

한편, 이날 만찬회동은 오는 29일 임기를 마무리하는 정 의장에 대한 환송회와 홍 원내대표의 환영회를 겸해 마련됐다.
로딩 아이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