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배우 이서원. © News1 권현진 기자

KBS 뮤직뱅크의 진행자(MC)인 배우 이서원씨(21)가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로 협박해 경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지난달 8일 이씨를 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검거 당시 이씨는 만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 A씨에게 키스 등 신체 접촉을 시도하고, 흉기로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가 신체 접촉을 시도하자, A씨는 자신의 남자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했다. 이 사실을 알고 화가 난 이씨는 A씨를 흉기로 협박했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 당시 이씨는 술에 많이 취해 있었다"며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로딩 아이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