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4·19 혁명 59주년 '그리운 아버지'

    (서울=뉴스1) 오장환 기자
    4·19 혁명 59주년을 하루 앞둔 18일 오후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에서 김태욱 씨가 아버지 김호성 씨의 묘에 쌓인 먼지를 청소하고 있다. 2019.4.18/뉴스1   5zzang@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