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패스트트랙 운명의 날 '심각한 분위기'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유의동(왼쪽부터)·유승민·오신환·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사과 앞에 모여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9.4.25/뉴스1   seiyu@news1.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