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밤새 몸싸움에 대형 망치까지...'우리 정치의 민낯'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26일 새벽 국회에서 방호과 직원들과 더불어민주당 당직자들이 패스트트랙 지정안건 법안제출을 위해 자유한국당 당직자들이 점거 중인 의안과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2019.4.26/뉴스1   zenism@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