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국내 하나뿐인 스위스 명품 '브레게' 한정판 출시

    (서울=뉴스1)
    갤러리아명품관은 26일 스위스 하이엔드 워치 메이커 브레게(Breguet)의 '2019 노벨티인 클래식 뚜르비옹 엑스트라 플랫-스켈레트 5395'를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국내에 딱 한 개만 있다. 가격은 2억원 이상이다. 뚜르비옹은 기계식 시계에서 중력으로 인해 발생하는 시간 오차를 자동으로 보정해주는 장치로 고도의 제작 기술을 필요로 해, 하이엔드급 시계에만 포함되는 옵션으로 알려져 있다. (갤러리아 제공) 2019.6.26/뉴스1   newskija@news1.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