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해군2함대 거동수상자 허위보고

    (평택=뉴스1) 조태형 기자
    지난 4일 해군 2함대사령부 탄약창고 근처에 신분이 밝혀지지 않은 거동수상자가 침입한 사건이 발생한 뒤 내부 병사의 자백으로 종결됐으나, 허위 자백으로 밝혀져 군이 조사 중이다. 사진은 12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포승읍 해군 2함대사령부 정문의 모습. 2019.7.12/뉴스1   phototom@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