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일제가 철거한 돈의문 '디지털 기술로 복원'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정재숙 문화재청장과 강태웅 서울시행정1부시장 등이 20일 서울 종로구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 열린 돈의문 IT 건축 개문식에서 돈의문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일명 '서대문'이라 불리는 돈의문은 조선시대 한양도성 4대문 가운데 서쪽 큰 문으로 1915년 일제강점기에 도시계획의 도로확장을 이유로 철거됐다. 서울시는 문화재정과 우미건설, 제일기획과 함께 협력해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로 복원한 돈의문을 시민들에게 공개한다. 2019.8.20/뉴스1   phonalist@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