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단독]천정배 '해외 공관 국감 때, 딸 가까운 직원들 있으면 알려주고'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천정배 무소속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딸에게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천 의원은 딸에게 이번 해외 공관 국감때 딸과 가까운 직원이 있으면 알려달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천 의원은 공관장이 아닌 공관 하급직원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딸에게 메시지를 보냈다고 밝혔다. 2019.9.18/뉴스1   msiron@news1.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