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 44년 전 헤어진 엄마와 딸의 만남

    (인천공항=뉴스1) 안은나 기자
    한태순 씨가 1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실종돼 미국으로 입양을 갔다가 44년 만에 가족을 만나기 위해 귀국한 딸 신경하(미국명 라우리 벤더)씨를 포옹하고 있다. 2019.10.18/뉴스1   coinlocker@news1.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