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부산시민단체 "에코델타시티 사업 전면 중단하라"

[편집자주]

부산에코델타시티 시민대책위원회는 22일 오전 9시 30분 부산시청 시민광장에서 에코델타시티 사업을 즉각 중단할 것을 요청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은 김봉우 에코델타시티 주민협의회 대표가 사업 중단 촉구를 하고 있는 모습. 2014.01.22/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부산지역 30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에코델타시티 시민대책위원회(공동 대표 김상화·최성주·문태영)는 22일 "에코델타시티 조성 계획을 전면 중단하고 사회적 공론화기구 구성으로 대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시민대책위는 이날 오전 9시30분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토부의 연구용역 의뢰로 (에코델타시티 사업의) 대폭 축소 및 시기 조정 등 전면적인 재검토가 불가피하다"며 "이는 시민대책위가 지난 1년간 지속적으로 지적해 왔던 것으로 이미 예견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부산시가 강서구 낙동강 하구 일대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 수변도시 에코델타시티의 사업성이 낮다는 지적에 따라 이를 재검토하기 위한 연구 용역을 국토연구원에 의뢰했다.

시민대책위는 이와 관련, "부산시와 수자원공사는 지금까지 진행해오던 모든 방식과 형식을 철회하고 시민단체의 참여와 공론의 장을 마련해야 한다"며 "부산지역의 전문가, 지역주민,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원탁회의를 구성하라"고 요구했다.

시민대책위는 에코델타시티 사업이 시행되면 수자원공사의 부채가 5조여원 더 늘어난다는 국회예산정책처의 자료를 근거로 "에코델타시티 사업은 용지 및 회계상 이익을 과다 추정해 재무적 타당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에코델타시티 주민협의회 김봉우 상임대표는 22일 오전 9시 30분 부산시청 시민광장에서 에코델타시티 사업을 즉각 중단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2014.01.22/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