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공식입장] 강인 측 "정준영과 단톡방 있었지만 '유포' 전혀 없었다"

[편집자주]

슈퍼주니어 강인© News1
슈퍼주니어 강인© News1
그룹 슈퍼주니어의 강인이 정준영 단톡방 멤버였다는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소속사 측이 "단톡방이 일시적으로 있었던 것은 맞지만, 강인 본인이 불법 영상을 유포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강인의 소속사 레이블SJ는 3일 뉴스1에 "(강인은) 정준영과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을 당시 출연자 대화방이 일시적으로 있었던 것은 맞다"며 "3년 전 프로그램이라 대화방이 이미 없어졌고, 다른 출연자가 무엇을 올렸는지 어떠한 대화가 오고 갔는지는 기억할 수 없으나, 강인 본인은 불법 영상물을 촬영하거나 유포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와 관련하여 관계 기관의 연락을 받은 적은 없으나 만약 협조 요청이 있을 경우, 적극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강인은 지난 2016년 정준영 단톡방에 함께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슈퍼주니어 팬들은 성명서를 발표해 "참담한 심정이며, 강인이 과거 여러 논란을 빚어 팬들에게 실망을 안겨 준 것은 사실이지만 그를 지지하고 응원하는 팬들도 많다"며 소속사의 입장을 요구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