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윤은혜 "돈 없이도 살 수 있어…지금도 통장에 돈 없다" 깜짝 고백 [은혜로그in]

자신의 유튜브 채널서 '밸런스 게임' 등 진행 '눈길'
"피자보다 치킨, 산보다 바다…야구보다 축구 좋아"

[편집자주]

'은혜로그in'에 '스케줄 중 찐~ 밸런스 게임! 은혜의 선택은?' 영상 갈무리 © 뉴스1
'은혜로그in'에 '스케줄 중 찐~ 밸런스 게임! 은혜의 선택은?' 영상 갈무리 © 뉴스1

배우 윤은혜가 밸런스 게임으로 자신의 취향을 밝혔다.

지난 28일 윤은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은혜로그in'에 '스케줄 중 찐~ 밸런스 게임! 은혜의 선택은?'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윤은혜는 매니저와 함께 밸런스 게임에 나섰다. 첫 번째 질문인 '배우와 가수' 중에서는 단박에 배우를 꼽았다.

윤은혜는 "가수를 하기엔 내가 노래를 너무 못한다"라고 솔직하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매니저는 "배우에는 자신 있고?"라고 웃으며 물었지만 "그건 아니다. 배우도 자신 없다. 그런데 매니저가 자신의 아티스트를 이렇게 곤경에 빠뜨려도 되냐"고 되물으며 웃음을 지었다.

또한 윤은혜는 좋아하는 음식 고르기에서 피자보다는 치킨, 샌드위치보다는 버거, 과자보다는 아이스크림을 선택해 눈길을 끌었다.

'은혜로그in'에 '스케줄 중 찐~ 밸런스 게임! 은혜의 선택은?' 영상 갈무리 © 뉴스1
'은혜로그in'에 '스케줄 중 찐~ 밸런스 게임! 은혜의 선택은?' 영상 갈무리 © 뉴스1

특히 이날 윤은혜는 '휴대폰 없이 살기와 돈 없이 살기'에는 "둘 다 없어도 살 수 있다"고 단호하게 말하다가 "돈 없이 살기"를 꼽았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도 돈이 없다. 통장에 돈이 별로 없어. 익숙하다"라고 말하며 매니저와 함께 폭소했다.

그 외에도 윤은혜는 '스트레스를 받으면 혼자만의 시간을 갖는다' vs '사람들과 만나서 말로 푼다'라는 질문엔 "너무 힘들면 혼자만의 시간이 좋지만, 혼자 있으면 또 너무 처진다"며 "웬만하면 사람들과 있으려고 노력한다"고 말했고, 산보다는 바다가 좋다. 야구보다는 축구가 좋다고 답했다.

한편 윤은혜는 '요리와 그림' 중 선택하라는 질문에는 "그림은 스트레스를 좀 받는다. 요리는 누군가를 해주고 나서 기쁨이 있어 힘들지 않다. 그런데 그림은 결과물에 대해 잘 표현이 안 되면 힘들다. 즐거운 건 똑같지만 느낌이 완전히 다르다"라며 예술가적 고민과 면모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