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서초구 아파트서 '여친 흉기살해' 시신 던진 30대 "유족께 죄송"

[편집자주]

여자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집 밖으로 던진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1.11.1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여자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집 밖으로 던진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1.11.1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여자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집 밖으로 던진 혐의를 받아 구속기로에 선 30대 남성이 "유족분들께 죄송하다"고 했다.

살인 혐의를 받는 김모씨는 19일 오후 3시14분쯤 서울중앙지법 이세창 영장전담 부장판사로부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고 나온 뒤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다.

이날 오후 2시23분쯤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모습을 드러낸 김씨는 검은색 반팔티 차림이었다.

김씨는 '반성하나', '혐의 인정하나', '왜 범행 저질렀나', '왜 직접 신고했나' 등의 취재진의 질문에 "반성하고 있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혐의를 인정하고 유족분들께 죄송합니다"라며 "같이 죽으려다 못 죽었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했다.

김씨는 지난 17일 오후 8시30분쯤 서초구의 한 아파트에서 동거하던 A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김씨는 A씨가 이별을 요구하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경찰에 범행 사실을 직접 신고한 뒤 극단적 선택 의사를 밝혔다가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 체포됐다.

김씨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결정될 전망이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