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러, 우크라에 '스웨덴식 중립국화' 제안…우크라 거부(종합)

러 외무 "일부 사안이 거의 합의 단계에 근접"
우크라 "스웨덴식 아닌 우크라이나식이어야…안보에 초점 두자"

[편집자주]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오른쪽) 우크라이나 대통령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오른쪽) 우크라이나 대통령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스웨덴·오스트리아식 중립국화를 제안했으나 우크라이나는 거부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16일(현지시간) RBC방송 인터뷰에서 일부 사안이 거의 합의 단계에 근접했으며, 우크라이나를 중립국화하는 방안과 관련해 '진지한'(serious)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현재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앞서 두 차례 중단된 4차 협상을 재개를 앞두고 있다.

러시아 크렘린궁(대통령실) 드미트리 페스코프 대변인 또한 우크라이나가 오스트리아나 스웨덴처럼 군대를 보유했으면서도 비무장 중립국가가 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이는 현재 논의되고 있는 사안이며 실제로 타협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리아노보스티통신에 따르면 러시아측 협상대표인 블라디미르 메딘스케 대통령 보좌관 또한 우크라이나가 스웨덴이나 오스트리아 같은 중립국이 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의 중립국화와 비무장화에 대한 대화가 진행 중"이라며 "우크라이나 군대 규모와 관련된 모든 범위의 문제들의 논의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문제가 양국 국방부 수뇌부 차원에서 논의되고 있다면서 우크라이나가 지금도 중립국 지위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말한 스웨덴·오스트리아식 중립국화 제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우크라이나측 협상 대표인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보좌관은 이날 성명에서 양국의 협상은 안전보장에 초점을 둬야 한다고 밝혔다.

포돌랴크 보좌관은 "우크라이나는 지금 러시아와 직접적인 전쟁 상태에 놓여 있다"며 "따라서 비무장화 모델은 (오스트리아나 스웨덴식이 아닌) 우크라이나식이 되어야 하며, 법적으로 검증된 안전 보장이 있어야만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