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아이엠에스모빌리티' 자사 서비스 아이엠에스커넥트와 ERP 시스템 연동

[편집자주]

© 뉴스1
© 뉴스1

모빌리티 클라우딩 서비스 기업 ‘아이엠에스모빌리티(IMS.mobility)’가 자사 서비스 ‘아이엠에스커넥트(IMS.connect)’에 렌터카 전산 ERP ‘아이엠에스폼(IMS.form)’을 연동 했다고 14일 밝혔다.

아이엠에스커넥트는 IoT 디바이스를 통해 차량 ECU(차량 전자제어장치)를 수집, 정비 상태와 관리 등을 할 수 있는 렌터가 솔루션이다. 특히, 아이엠에스커넥트는 딥러닝 AI를 활용한 ‘사고 예측’ 기능 도입을 예고했다. 차량 ECU 데이터를 통해 운전자의 운전 습관을 분석, 사고 가능성을 예측하는 기능이다.

아이엠에스모빌리티는 아이엠에스커넥트와 아이엠에스폼을 연동해 차량 위치와 도어 제어, 시동 제어, 운행거리, 유류량, 고장 등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관리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아이엠에스커넥트의 여러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연동한다는 계획이다.

아이엠에스폼은 전산 ERP를 비롯해 계약서, 스케줄러, 청구 시스템, 면허조회, 과태료 조회 등의 기본 기능을 갖추고 있고, 서비스 연동을 통해 비대면 렌터카 반납 시 고객이 사용한 운행 거리와 유류량을 원격으로 실시간 측정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에 따라 렌터카 업체는 비대면 차량 반납 시에도 고객에게 정확한 유류비를 청구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고객과의 불필요한 갈등을 최소화 할 수 있다는 것이 업체 측의 설명이다. 뿐만 아니라 차량 관리 현황까지 파악할 수 있어, 단 하나의 앱으로 렌터카 차량 관리에 필요한 모든 기능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이엠에스모빌리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비대면 렌터카 서비스가 증가하면서 사용 운행 거리와 유류량 등 정확한 파악이 어려워 고객과 마찰이 일어나는 등 렌터카 업체 손해가 커지고 있다”며 “이러한 일을 방지해 렌터카 사업자들의 사업을 돕고자 한다”고 말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