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70년대 미남 배우' 신일룡 별세, 향년 74세…"멋진 사나이"

그간 간암 투병…액션 연기에 탁월했던 배우

[편집자주]

'일요일의 손님들' 스틸 컷 © 뉴스1
'일요일의 손님들' 스틸 컷 © 뉴스1
70년대~80년대 대표적인 미남 배우 신일룡(본명 조수현)이 세상을 떠났다. 향년 74세다.

26일 영화계에 따르면 신일룡은 이날 오전 지병으로 별세했다. 그간 간암으로 투병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가수 조정현의 친형이기도 한 고인은 1970년대 남성적인 매력으로 인기를 끌었다. 1970년 신상옥 감독의 '이조괴담'으로 데뷔해 1973년 '섬개구리 만세'(1973)로 제10회 청룡영화상에서 신인연기상, 영화 '아라비아의 열풍'(1976)으로 제15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그밖에 대표작으로는 '죽어서 말하는 여인'(1973), '일요일의 손님들'(1973), '불새'(1980), '여인잔혹사 물레야 물레야'(1983), '밤이 무너질 때'(1983), '낮과 밤'(1984), '애마부인2'(1984), '황진이'(1986) 등이 있다.

액션 연기에 탁월했던 신일룡은 이소룡의 영화를 만든 홍콩 로 웨이 감독과 함께 '심판자'(1976), '신 당산대형'(1977) 등 여러 편의 액션 영화를 찍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그가 이소룡의 사망 후 이소룡의 대역으로 영화를 찍었다고 주장하기도 했으나 고인과 친분이 있었던 배우 한지일은 이날 뉴스1에 "이소룡의 대역이 아니다, 이소룡의 유작이 아닌 새로운 영화였다, 고인을 매도하지 말라"고 반박했다.

다만, 고인은 이소룡의 후계자라고 알려져 있던 양소룡과 함께 영화 '이소룡의 지옥문'(1974)에 출연한 사실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고인의 영화계 동료인 한지일은 자신의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멋진 친구 멋진 사나이 잘 가시게나!"라며 "70,80년대 대한민국 최고의 남성미 물씬 풍긴 톱스타"라고 애도하기도 했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서울성모장례식장 7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28일 오후다. 장지는 서울추모공원 분당 메모리얼파크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