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황금 가면' 나영희, 차예련 폭로에 분노…"날 모함하려고 조작한 영상"

[편집자주]

KBS 2TV '황금 가면' 캡처
KBS 2TV '황금 가면' 캡처

'황금 가면' 나영희가 분노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에서 유수연(차예련 분)은 전 남편 홍진우(이중문 분), 전 시부모 차화영(나영희 분), 홍선태(박찬환 분)가 모인 자리에서 USB에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김실장이 유수연 아버지(전인택 분)의 산소호흡기를 강제로 빼는 모습이 담겨 충격을 안겼다. 차화영은 곧바로 유수연을 노려봤다. 홍진우는 큰 충격을 받았고 "김실장 맞죠? 김실장이 왜 수연이 아버지를?"이라며 의아해 했다. 

차화영은 분노를 표출했다. 그는 유수연에게 "네가 날 모함하려고 별짓을 다 하는구나? 이러면 우리가 다 속을 줄 알았냐"라며 "이거 다 유수연이 조작한 영상이다. 절대 아니다, 맹세한다"라고 주장했다. 

홍선태는 유수연의 말을 믿었다. "당신이 김실장 시켜서 그런 거야. 저렇게 증거가 있는데도 발뺌할 거야?"라면서 호통쳤다. 그럼에도 차화영은 "저건 김실장이지 내가 아니다. 김실장이 저럴 줄은 꿈에도 몰랐다, 맹세한다"라고 재차 말했다. 

그는 끝까지 결백한다며 "이 영상과 난 아무런 상관도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유수연은 "아버지 죽인 범인이 누군지는 밝혀야 한다. 회장님이 결백하시니까 이 영상을 세상에 공개해도 아무 상관 없는 거냐"라고 했다. 차화영은 어쩔 수 없이 "다시 말하지만 나와는 전혀 상관 없다"라고 말하면서도 이를 갈았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