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스레드 가입자 벌써 1억 명, 챗GPT 가입 속도보다 빨라(상보)

[편집자주]

메타가 새로 선보인 SNS 스레드 앱 로고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메타가 새로 선보인 SNS 스레드 앱 로고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트위터의 대항마'로 불리는 스레드 사용자가 출시 사흘 만에 1억 명에 육박했다. 이는 생성형 인공지능(AI)으로 최근 월가의 화두인 '챗GPT'보다 가입 속도가 더 빠른 것이다.

스레드는 출시 첫날인 6일 3000만 명을 돌파한데 이어 7일에는 7000만 명을 돌파한 뒤 9일에는 사용자가 1억 명에 육박했다.

9일 오후 현재(현지시간) 스레드 사용자는 9700만 명에 이른다고 ‘서치 엔진 저널’ 등 미국의 IT 전문 매체들이 보도하고 있다.

서치 엔진 저널 갈무리
서치 엔진 저널 갈무리

이는 최근 월가의 화두인 ‘오픈 AI’의 챗GPT보다 더 빠른 속도다. 가입자가 1억 명을 돌파하는 데 챗GPT는 2달, 틱톡은 9달, 인스타그램은 2년 반이 걸렸다.

이는 스레드를 만든 메타가 이미 인스타그램이라는 풍부한 고객 풀을 확보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스레드는 기존 인스타그램 계정과 자동으로 연동돼 가입 과정에서 개인정보를 일일이 입력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었다. 이는 가입 절차를 쉽게 해 출시 사흘 만에 가입자가 1억 명에 육박한 것으로 보인다.

SNS 분석가 재스민 엔드버그는 “인스타그램 사용자 4분의 1만 스레드에 가입해도 트위터 이용자 수를 능가한다”고 말했다. 현재 인스타그램 가입자는 약 16억 명이다.

스레드는 현재 미국에서만 출시했고 아직 유럽에서는 출시하지 않았다. 유럽에서도 출시한다면 가입자는 더욱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한편 스레드는 게시물 1개당 글자 수를 500자 이내로 제한해 텍스트(문서) 위주의 소통에 주력한 SNS다. 첨부 사진은 5장, 동영상은 5분을 넘기면 안 된다. 이는 트위터 기능과 매우 유사하다. 이에 따라 트위터의 대항마로 불린다.

텍스트 기반 소셜미디어인 트위터(위)와 스레드(아래) 로고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성식 기자
텍스트 기반 소셜미디어인 트위터(위)와 스레드(아래) 로고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성식 기자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