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울산대병원 제1회 감염관리 벤치마킹…22개 지역병원 담당자 참석

[편집자주]

울산대학교병원이 20일 제1회 울산대학교병원 감염관리 벤치마킹을 진행하고 참석한 울산권역 22개 지역병원 감염관리 담당자와 기념촬영을 하고있다.(울산대학교병원제공)
울산대학교병원이 20일 제1회 울산대학교병원 감염관리 벤치마킹을 진행하고 참석한 울산권역 22개 지역병원 감염관리 담당자와 기념촬영을 하고있다.(울산대학교병원제공)

울산대학교병원이 감염병 확산 방지와 감염관리 체계 강화에 나섰다.

울산대학교병원은 체계적인 감염관리 표준화 시스템 구축을 위해 ‘제1회 울산대학교병원 감염관리 벤치마킹’을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벤치마킹은 울산대학교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팀과 감염관리팀, 울산광역시 감염병관리지원단이 공동 개최했으며 울산권역 22개 지역병원 감염관리 담당자가 참석했다.

이날 울산대학교병원 감염관리 시스템 소개 및 운영 노하우 공유와 함께 울산대학교병원에서 운영 중인 국가지정 음압격리병상과 중앙공급실 현장 견학도 진행했다.

또 실무현장의 어려움과 개선사항을 논의하는 등 지역의료기관들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을 가졌다.

안종준 공공보건의료본부장은 “이번 벤치마킹으로 상급종합병원의 감염관리 노하우를 공유하고 이를 통해 각 병원의 감염관리 체계가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의료기관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울산대학교병원은 울산지역 감염병 전담 관리기관으로서 전국 최초로 하이브리드 음압 수술실과 특수 음압 중환자실을 개소하는 등 위중증 감염병 환자들의 집중 치료와 감염병 대응에 힘쓰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