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서울스테이지11' 8월 공연, 도심 7곳에서 다채롭게 펼쳐져

모든 공연 무료

[편집자주]

'서울스테이지11' 공연 포스터(서울문화재단 제공)
'서울스테이지11' 공연 포스터(서울문화재단 제공)
서울문화재단이 매월 첫째 목요일 정오와 오후 2시에 도심 곳곳에서 진행하는 '서울스테이지11' 8월 공연이 오는 3일 서울문화재단 대학로센터, 서서울예술교육센터, 청년예술청 등 7개 공간에서 열린다.

서울예술교육센터(용산구, 낮 12시)는 세계적인 성악가 사무엘 윤과 피아니스트 정태양, 신진 성악가로 구성된 드리머즈가 파워풀한 무대를 선사한다.

청년예술청(서대문구, 낮 12시)에서는 바로크 시대의 악기연주를 전문으로 하는 단체 거트 카페 서울이 프랑스 고전철학을 대표하는 석학들의 명언과 함께 요한 세바스티안 바흐, 게오르크 필리프 텔레만 등 프랑스 바로크 시대 음악가들의 작품을 연주한다.

서울문화재단 대학로센터(종로구, 낮 12시)는 동서양의 이색적 어울림으로 독일, 스위스, 이탈리아 등 유럽 현지에서 더욱 주목받는 듀오 첼로가야금이 공연한다.

서서울예술교육센터(양천구, 낮 12시, 오후 2시, 총 2회)는 창작극단 이야기양동이의 인형극 '토끼깡충'을 준비했다. 

서울무용센터(서대문구, 오후 2시)에서는 자연 친화적이며 지속가능성을 위한 예술 활동을 지향하는 윤수미 무용단이 관객참여형 춤극을 선보인다.  

문래예술공장(영등포구, 낮 12시)은 음악성과 대중성으로 손꼽히는 라이징 밴드 튜즈데이 비치 클럽(TBC, Tuesday Beach Club)이 몽환적이면서 세련된 사운드 공연을 마련했다.

시민청(중구, 낮 12시)에서는 어쿠스틱 팝 싱어송라이터 사운드힐즈가 시민을 만난다.  

'서울스테이지11'의 모든 공연은 무료이며, 관람을 희망하는 누구나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을 통해 관람 신청 또는 현장 접수하여 관람할 수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