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목수의 대명사' 전흥수 대목장 별세…문화유산 보수에 평생 매진

[편집자주]

故 전흥수 대목장(제공 문화재청)
故 전흥수 대목장(제공 문화재청)

'목수의 대명사'로 불리던 전흥수 대목장이 노환으로 22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85세.

대목장은 재목을 마름질하고 다듬는 기술설계는 물론 공사 감리까지 집 짓는 전 과정을 책임지는 목수다.

고인은 1938년에 태어났으며 부친인 전병석과 대목 김중희 선생 문하에서 목수 수업을 받았다.

그는 1961년부터 주요사찰, 창덕궁 등 보수공사에 참여했으며 1979년 문화재수리기능자(국가유산수리기능자) 자격을 취득해 활발히 문화유산 보수에 매진했다.

2000년 국가무형유산 대목장 보유자로 인정되면서 후학양성을 위해 대목기능을 가르치기 시작했다.

또한 1998년 한국고건축박물관을 설립하는 등 전통건축의 보존과 전승활동에 헌신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박희준 씨와 아들 욱진씨, 딸 민승·진기·진선씨가 있다. 빈소는 분당제생병원장례식장 5호실에 마련됐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