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카카오브레인, 아주대병원과 AI 의료영상 솔루션 공동 개발

[편집자주]

임상현 아주대의료원 기획조정실장(왼쪽)과 카카오브레인 김일두 각자 대표 (카카오브레인 제공)
임상현 아주대의료원 기획조정실장(왼쪽)과 카카오브레인 김일두 각자 대표 (카카오브레인 제공)

카카오브레인과 아주대병원이 초거대 인공지능(AI) 모델 연구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카카오브레인과 아주대병원은 의료 영상 분야에서의 △데이터 학습에 필요한 연구 인프라 구축 △의학적 자문·학술 교류를 통한 초거대 AI 모델 고도화 △기술 사업화를 위한 초거대 AI 모델 성능 평가 등을 공동 추진한다.

카카오브레인은 아주대병원과 초거대 AI 모델 기반의 의료 진단보조 솔루션을 검증하는 부분에서도 협업한다. 이를 기반으로 세계 최대 규모의 초거대 AI 모델 기반 의료영상 솔루션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임상현 아주대의료원 기획조정실장(겸 대외협력실장)은 "아주대병원이 AI 분야에서 경쟁력을 보유한 카카오브레인과의 협업해 AI 의료기술 역량을 극대화하는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환자에게 가장 안전하고 정확한 AI기반 맞춤형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일두 카카오브레인 각자 대표는 "세계 최대 규모의 AI 영상 진단보조 솔루션 개발에 긴밀히 협업해 글로벌 의료 영상 분야를 선점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카카오브레인은 2022년 7월 가톨릭중앙의료원과의 업무 협약을 시작으로 의료 분야 내 초거대 AI 기술 고도화 공동 연구에 착수했다. 현재까지 총 9개의 대학병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