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정부 "北 '미사일공업절' 지정으로 '위협 행위'를 기념…실망과 개탄"

北, 지난해 11월18일 ICBM '화성-17형' 최종 시험발사 성공 주장하며 기념일 제정

[편집자주]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 장면.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 장면.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정부는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의 최종 시험발사 성공을 기념해 11월18일을 '미사일공업절'로 지정한 것과 관련해 6일 "국제규범을 노골적으로 위반하면서 대한민국은 물론 국제사회를 위협한 행위를 기념하려는 북한의 행태에 실망과 개탄을 금할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미사일공업절을 새 기념일로 지정한 것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북한은 지난해 11월18일 '화성-17형'을 발사한 뒤 '최종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전날 보도에서 최근 개최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상무회의에서 11월18일을 미사일공업절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구 대변인은 "참고로 북한은 지난 2021년 11월29일을 '로켓공업절'이라고 달력에 표기했으나 특별한 행사가 없었고 다음해부터 아무런 설명 없이 사라진 사례가 있었다"라며 "그런 만큼 미사일공업절 지정에 대해서도 북한의 의도를 예단하지 않고 향후 관련 동향을 지켜보겠다"라고 말했다.

북한은 작년 화성-17형 '최종 시험발사'를 단행할 때 김정은 당 총비서의 딸 '주애'를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등장시킨 바 있다. 때문에 북한이 이날을 기념일로 지정한 것과 딸 주애의 '후계자' 지정 가능성을 연계해 해석하는 시각도 있다.

구 대변인은 이에 대해서는 "예단하지 않고 향후 동향을 지켜보겠다"라고 말했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약 열흘가량 남은 올해 미사일공업절 전후로 북한의 군사정찰위성의 3차 발사가 이뤄질 가능성도 제기한다. 정부와 군 당국도 북한이 이르면 이달 중순쯤 정찰위성의 3차 발사를 시도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북한은 지난 5월, 8월 2차례에 걸쳐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소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정찰위성 '만리경 1호'를 탑재했다는 '천리마 1형' 로켓을 발사했으나 위성체를 궤도에 진입시키는 데 실패했다. 북한은 2차 발사 실패 후 10월에 3차 발사를 예고했지만 아직 실행에 옮기지 않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