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패배에도 박수 받은 토트넘의 '상남자 축구'…9명으로 라인 올려

2명 퇴장 첼시전, 수적 열세 속에 1-4 패배
레전드 캐러거 "이런 것 본 적 없다, 훌륭하고 매력적"

[편집자주]

토트넘 홋스퍼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첼시전 패배 이후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 AFP=뉴스1
토트넘 홋스퍼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첼시전 패배 이후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 AFP=뉴스1

상대보다 2명이나 적은 9명이 뛰는 수적 열세에도 라인을 올리며 공격 축구를 펼친 '엔제볼'을 향해 현지에서도 놀랍다며 박수를 보냈다. 비록 패했으나 '닥공(닥치고 공격)'을 실현한 토트넘 홋스퍼를 향해 현지 매체도 엄지를 세웠다.

토트넘은 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3-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 홈 경기서 1-4로 역전패했다.

개막 후 10경기 무패(8승2무)를 달리던 상승세의 토트넘은 이날 2명이 퇴장 당한 변수를 극복하지 못하고 시즌 첫 패배를 기록했다.

토트넘은 전반 6분 데얀 클루셉스키의 선제골로 앞서 갔으나 퇴장 악재 속에 흔들렸다. 전반 33분 수비수 크리스티안 로메로, 후반 10분 데스티니 우도지가 연달아 퇴장 당하며 9명이서 싸워야 했다.

토트넘은 비록 패했지만 수적 열세에도 수비 라인을 끌어 올리며 동점을 노리는 공격 축구를 펼쳤다. 1-2로 밀리던 상황에서 에릭 다이어의 동점골이 비디오판독(VAR) 끝에 취소되기도 했다. 후반 막판 손흥민의 슈팅은 아쉽게 첼시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비록 후반 추가시간에 니콜라스 잭슨에게 2골을 더 얻어맞아 패했지만 이날 홈팬들은 토트넘의 경기력에 기립 박수를 보냈다.

9명이서 라인을 바짝 끌어올린 토트넘 홋스퍼. © AFP=뉴스1
9명이서 라인을 바짝 끌어올린 토트넘 홋스퍼. © AFP=뉴스1

경기 후 '스카이스포츠'는 "토트넘이 (수적 열세에도) 라인을 높게 끌어올린 것은 높은 평가를 받는다"고 호평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도 첼시전 후 "9명이 아니라 5명이 되더라도 도전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공격 지향적인 축구를 펼치겠다고 약속했다.

리버풀의 레전드 수비수 출신인 제이미 캐러거는 스카이스포츠에 출연해 토트넘이 라인을 바짝 끌어올린 전략에 대해 "훌륭하다"고 평가했다.

캐러거는 "토트넘의 경기를 보는 것을 즐겼다. 경기 내내 나 자신도 수비수로서 흥미를 느꼈다. 이전까지 그런 것을 실제로 본 적이 없다"고 놀라움을 나타냈다.

캐러거는 "10명 또는 9명이 수비하는 일반적인 방법은 상대가 크로스를 하도록 하고 박스 안에 숫자를 많이 두고 방어하는 것"이라면서 "하지만 토트넘의 이러한 (라인 올리는) 플레이는 상당히 매력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언젠가 5명으로 줄어들게 된다고 해도 그런 플레이를 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스카이스포츠는 "토트넘이 보여주는 축구는 팬들에게 분명 즐거움을 안겨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첼시전 패배 후 아쉬워하는 손흥민. © AFP=뉴스1
첼시전 패배 후 아쉬워하는 손흥민. © AFP=뉴스1


엔제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홋스퍼 감독. © AFP=뉴스1
엔제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홋스퍼 감독. © AFP=뉴스1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