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크러쉬 "19곡이나 담은 정규 3집, 모든 과정이 아름다웠다" [N일문일답]

[편집자주]

크러쉬(피네이션 제공)
크러쉬(피네이션 제공)
가수 크러쉬(Crush)가 4년 만에 정규 앨범으로 한층 깊어진 음악을 선보이는 소감을 밝혔다.

크러쉬는 14일 오후 6시 정규 3집 '원더이고'(wonderego)를 발매한다. 이번 신보는 크러쉬가 정규 2집 '프롬 미드나이트 투 선라이즈'(From Midnight To Sunrise) 이후 4년 만에 발표하는 정규 앨범으로, 보다 완전해지고 싶은 '원더'(wonder)와 불완전하며 자전적인 크러쉬의 '이고'(ego)가 유기적으로 연결됐다.

특히 새 앨범은 크러쉬가 데뷔 이후 10년을 보내고 새로운 챕터의 시작을 알린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이에 크러쉬는 이날 소속사 피네이션을 통해 일문일답을 전했다.

-정규 3집으로 컴백하는 소감은 어떤가.

▶군대를 다녀오기 전에 마지막 정규 앨범을 발매했었다 보니, 약 4년 만에 정규 앨범으로 여러분께 인사드리게 됐다. 아무래도 정말 오랜만에 발매하는 정규 앨범인 만큼, 긴장 반 설렘 반이다. 사실 아직까진 실감이 잘 나지 않는 것 같은데, 정말 너무 떨리고 설렌다.

-정규 3집 '원더이고'는 어떤 앨범인가.

▶'원더이고'는 나 자신을 찾는 여행에서 시작된 앨범이다. 날 움직이게 하는 원동력은 결핍이라는 생각을 했다. 오랜 시간 동안 그 결핍 속에서 음악을 하며 앞으로 나아가고, 이를 통해 나를 만들어왔다. 보다 완전해지고 싶은 '원더'와 불완전하며 자전적인 저의 '이고'를 음악적으로 엮어낸 앨범으로, 이 모습도 저 모습도 결국은 '나'라서 우린 내일도 '나'로서 살아간다는 메시지를 담고 싶었다.

-이번 앨범을 작업하면서 가장 심혈을 기울인 부분이 있나.

▶이번 앨범에는 총 19곡이 수록돼 있는데, 이 곡들의 트랙을 얼마나 유기적으로 배치하는가에 신경을 많이 썼다. 수록된 곡 간의 밸런스, 앨범의 서사, 그리고 전달하고자 하는 스토리를 '원더이고'라는 테마 안에서 다루면서, 이 테마를 이루는 19곡이 1곡처럼 들릴 수 있게 배치하기 위해 최대한 심혈을 기울였다. 더불어 이번 앨범은 정규 1집과 정규 2집의 확장판이자, 음악적인 세계관과 여러 음악적 시도를 좀 더 완전하게 만들 수 있게 노력했다.
크러쉬(피네이션 제공)
크러쉬(피네이션 제공)
-이전 앨범들과 차별점은 무엇인가.

▶내 음악적인 세계관을 좀 더 확실하게 보여드리고 싶어서, 지금까지의 디스코그래피 중 가장 많은 트랙 수를 담게 된 앨범을 내게 됐다는 게 가장 큰 차별점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동안 자주 보여드리지 못했던 미니멀한 구성의 음악들도 담을 수 있었다. 오직 내 목소리와 최소한의 악기 구성으로 된 음악도 수록되어 있으니, 이번 앨범을 통해 좀 더 다양한 음악을 즐기실 수 있을 것이다.

-앨범 작업 과정 중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있나.

▶곡이 19곡이나 되다 보니까 에피소드들이 워낙 많은데, 하나하나 생각해 보면 앨범을 만드는 이 모든 과정이 아름다웠다고 설명할 수 있겠다. 모든 과정을 즐기면서 즐겁게 작업하긴 했지만, 동시에 앨범 작업이라는 것이 늘 고통이 수반되는 작업이기 때문에, 지나고 나서 보니 이 과정들 자체가 내게는 어떻게 보면 재미라기보다는 아름다웠다고 표현할 수 있는 것 같다.

-앞으로 이루고 싶은 꿈이나 계획은.

▶앞으로도 보다 더 건강하게 오래오래 내가 만든 음악을 세상에 발표하고 싶습니다. 또 더 많은 분들과 내 음악을 함께 공유하면서 음악적 소통을 이뤄나가는 것이 꿈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