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선한스타' 김희재, 소아 환자 치료비 기부금 3379만원 달성

[편집자주]

가수 김희재
가수 김희재

가수 김희재가 팬들의 응원에 힘입어 어려운 어린 환자들을 돕는 선행을 이어갔다.

한국소아암재단은 가수 김희재가 '선한스타' 10월 가왕전 상금 50만원을 소아암 백혈병 환아 치료비 지원을 위해 기부했다고 15일 밝혔다.

선한스타는 스타의 선한 영향력을 응원하는 기부 플랫폼 서비스로 앱 내 가왕전에 참여한 가수의 영상 및 노래를 보며 앱 내 미션 등으로 응원을 하고 순위 대로 상금을 기부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선한스타를 통한 누적 기부금액 3379만원을 달성한 가수 김희재는 팬들을 향한 지속적인 사랑으로 선한 영향력을 넓혀가고 있다.

가수 김희재의 이름으로 기부한 가왕전 상금은 소아암, 백혈병, 희귀난치질환으로 고통받고 있는 환아들의 치료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한국소아암재단의 수술비 및 병원치료비 지원사업은 만 19세 이하에 소아암 백혈병 및 희귀난치병 진단을 받은 만 25세 이하의 환아 대상으로 최소 500만원에서 최대 3000만 원까지 지원하고 있으며, 수술비 및 병원 치료비, 이식비, 희귀의약품 구입비, 병원 보조기구 지원 등으로 사용된다.

한국소아암재단은 "추워진 날씨에 마음을 따듯하게 해주는 기부에 동참해 감사하다. TV뿐만 아니라 유튜브에서도 가수 김희재의 활약을 기대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