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대학 유망 기술을 中企로"…기보, KAUTM과 기술혁신 촉진 '맞손'

중소기업 개방형 기술혁신 MOU…"유기적 협력체계 구축"

[편집자주]

기술보증기금 본사 (기보 제공)

기술보증기금은 한국대학기술이전협회(KAUTM)와 서울 중구 소재 비즈허브 서울센터에서 '대학 유망기술 이전 및 중소기업 개방형 기술혁신 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협약은 KAUTM의 기술이전·사업화 지원사업 노하우와 기보의 기술거래 플랫폼 ‘스마트 테크브릿지’를 연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통해 대학이 보유한 유망기술을 중소기업에 효율적으로 이전하고 기술혁신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양 기관은 △스마트 테크브릿지를 통한 전자계약 시스템 활용 △각 기관의 정보망을 활용한 기술거래와 사업화 정보공유체계 마련 △대학-중소기업의 기술거래와 사업화를 위한 기술금융·기술평가·기술보호·컨설팅 등 업무연계 △기술거래와 사업화를 위한 정책개발·학술연구 등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협약과 별도로 대학 기술이전 전담조직(TLO) 관계자들과 공공기술 이전 활성화를 위한 의견을 교환하고 대학의 기술이전 사례와 기술거래시장 개선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기보 관계자는 "스마트 테크브릿지는 특허정보뿐만 아니라 정부 R&D 과제 등 대학에서 개발된 다양한 형태의 기술도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운영된다"며 "이를 통해 대학에서 개발된 우수 기술이 중소기업으로 보다 활발히 이전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재필 기보 이사는 "대학이 보유한 유망기술이 사장되지 않도록 스마트 테크브릿지를 적극 활용할 것"이라며 "기술이전을 통해 중소기업의 기술혁신 역량을 강화하고 기술이전과 사업화 관련 자금을 함께 지원함으로써 중소기업 기술거래 시장 활성화에도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