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스페이스X 폭발했으나 로켓은 분리돼 ‘절반의 성공’(종합)

[편집자주]

18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브라운빌 근처의 보카치카 발사대에서 이륙한 스페이스X 의 차세대 우주선 '스타십'이 하늘을 향해 이륙하고 있다. 2023.11.18/ © 로이터=뉴스1 © News1 권진영 기자
18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브라운빌 근처의 보카치카 발사대에서 이륙한 스페이스X 의 차세대 우주선 '스타십'이 하늘을 향해 이륙하고 있다. 2023.11.18/ © 로이터=뉴스1 © News1 권진영 기자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우주탐사 업체 스페이스X의 무인 우주선 ‘스타십’이 2단 로켓이 분리되는 등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으나 이륙 10분 만에 폭발, 결국 실패로 끝났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국의 언론들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페이스X는 이날 오전 7시 3분 미국 텍사스주 남부 보카 치카 해변의 우주 발사시설 '스타베이스'에서 스타십을 발사했다. 이는 2번째 발사였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수직으로 솟아오른 스타십은 발사 3분 뒤 전체 2단 로켓의 아랫부분인 '슈퍼 헤비' 로켓이 분리되고 55마일(90km) 상공으로 치솟으며 우주 궤도 진입을 시도했다.

그러나 이륙 10분 후 통신이 두절됐다.

이에 스타십은 스스로 폭발했다. 스페이스X가 스타십 자폭 기능을 실행했기 때문이다. 이는 스타십이 경로를 벗어나 목적지가 아닌 곳으로 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만든 기능이다.

18일(현지시간) 스페이스X가 발사한 스타십이 폭발하는 모습.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18일(현지시간) 스페이스X가 발사한 스타십이 폭발하는 모습.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스타십은 당초 150마일(240km) 상공 지구 궤도에 진입한 뒤 발사 약 1시간 반 만에 하와이 인근 태평양에 낙하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에는 실패했다. 

이번 시험 발사는 지난 4월 20일 첫 발사 실패 이후 두 번째 시도다. 이번 발사는 첫 시도보다 두 배가량 비행했고, 로켓도 분리돼 ‘절반의 성공’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 4월 첫 시도에서는 스타십이 이륙 후 로켓과 분리되지 못하고 약 4분 만에 공중에서 폭발했었다.

스페이스X는 미국 연방항공청(FAA) 감독 아래 이번 시험 발사 실패의 원인 분석에 들어갔다.

한편 스타십은 스페이스X가 달과 화성에 사람과 화물을 보낸다는 목표로 2018년부터 개발해 온 우주선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