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정미애 "설암 림프샘 전이, 8시간 대수술…절제 부위 커 웃는 표정도 안된다"

[편집자주]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갈무리)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갈무리)


'미스트롯' 선(善) 출신이자 다둥이 맘 가수 정미애가 설암 투병기를 언급했다.

3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정미애가 설암 진단을 받고 힘들었던 때를 떠올렸다.

이날 정미애는 "넷째 출산 후 귀와 입 안이 계속 아팠다. 거울을 보면서 '왜 이렇게 구내염이 안 없어지지?'라는 생각에 혀를 끄집어내서 다 살펴봤다. 병원에 갔더니 전암(암 전 단계) 소견을 진단받았다. 혀를 동전 크기만큼 도려내야 한다고 하더라"고 운을 뗐다.

이어 "혀를 절제하면 발음 문제가 나타날 수 있는 상황이었다. 가수이기에 쉽게 내릴 수 없는 결정이었다. 결국 수술 대신 관리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마지막 소견 이후 5개월 만에 설암 선고를 받은 그는 결국 수술로 혀 3분의 1을 절제하는 수술을 받았다.

투병을 가장 가까이서 지켜본 남편 조성환은 "이번에 아파보고 느낀 건데 아픈 일들은 대부분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갑자기 들이닥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열심히 더 이상 아프지 않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지만 불안함이 있다. 물론 그 친구(아내)는 더 심하겠지만 다신 그런 일이 없길 바라는 마음이 제일 크다"고 털어놨다.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갈무리)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갈무리)

정미애는 정기검진을 위해 남편의 삼촌이 운영하는 병원에 찾았다. 그는 "설암 이후에 관리를 꾸준하게 받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치과를 종종 찾는다. 입 안에 뭐가 또 없나. 검진받으러 왔다. 저는 병원이 너무 싫다. 무섭고 그때 이후 더 그렇다. 신경도 많이 쓰인다"고 말했다.

조성환은 "설암 처음 진단받았을 때 되게 막막했었다. 삼촌한테 자문을 구했다"고 했다. 또 삼촌에게 가장 적합한 병원과 의사를 추천받아 수술에 임할 수 있었다. 조성환은 "6시간 정도 걸린다고 했는데 8시간 정도 걸린 거 같다. 불안했다. 수술 시간이 길어지니까"라고 말했다.

정미애는 "(혀) 절제를 했다. 다행히도 암이 (혀) 안쪽에 생겨서 (안쪽) 혀 3분의 1을 도려냈다. 저는 혀뿐만 아니라 림프샘까지 전이가 됐기 때문에 (왼쪽 혀 일부와 림프샘을) 이렇게 다 절제했다"고 말했다.

이어 "신경도 많이 끊겼고 근육도 손상이 갔고 빨리 복귀를 못한 것도 그것 때문이었다. 혀 절제가 문제가 아니고 (림프샘) 절제된 부분이 너무 커서 웃는 게 안 됐다. 지금도 안 되는 (표정이) 많다. 남들 다 할 수 있는 '이'라든지. 양치할 때 '이' 하지 않나. 신경이 끊겨버리는 바람에 저는 그게 아직도 안 된다. 웃는 연습도 진짜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정미애는 "5년은 이상 없어야 완치 판정을 받을 수 있다. 수술 후 2개월마다 추적 관찰을 하다가 얼마 전부터는 3개월로 늘어났다. 그게 기분이 너무 좋다"며 웃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