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남친과의 '뜨밤' 흔적 찝찝해…곧바로 침구 세탁하는 결벽증 여친

[편집자주]

KBS Joy '연애의 참견' 방송 화면 갈무리
KBS Joy '연애의 참견' 방송 화면 갈무리

'방송계 대표 깔끔이' 서장훈·곽정은보다도 더 까탈스러운 결벽증 여자친구 때문에 연애를 지속할지 고민하는 한 남성의 고민이 소개됐다.

5일 KBS Joy에서 방송된 '연애의 참견'에서 고민남은 이직 스터디에서 여자친구를 만났지만, 배려 있는 성격에 비해 지나치게 예민한 성격을 발견하게 된다. 또 옷에 묻은 미세한 김치 국물 때문에 집에 간다는 여자친구의 행동에 이상함을 감지했다.

실제 고민남이 보낸 김치 국물이 묻은 옷을 찍은 사진을 본 서장훈은 깔끔하기로 소문난 자신의 성격을 해명하듯 여자의 행동에 선을 그으며 "난 가슴팍에 김치 국물 묻어도 집에 가지 않는다"라고 말하면서 "이 사연 속 여자친구와 조금 다른 과"라고 설명했다.

이후 30분을 기다리고 들어온 국밥집에서 스테인리스 물컵과 유리컵의 위생 상태를 지적하고 커스텀 주문을 하는 여자친구의 행동에 '까탈미'를 느꼈다는 고민남에게 MC들은 "까탈미 뭐야", "다 갖다 붙여", "갖다 붙이면 다 돼"라며 일침을 가했다.

한편 무슨 이유에서인지 몰래 차를 구매하고 말하지 않던 여자친구는 결국 그 사실을 알게 된 고민남에게 차 시트가 연한 색이라 조심하면 좋겠다며 청바지를 입은 고민남에게 우비를 입고 타라고 요구한다.

고민남은 애써 따라간 여자친구의 집에 들어오자마자 바로 옷을 갈아입고 씻으라고 말하고 사랑을 나눈 후 바로 침구를 세탁하며 자신의 신발을 현관 밖으로 내놓은 여자친구에게 정이 뚝 떨어졌다고 털어놨다.

사연을 들은 주우재는 "저 여자분은 그럼 밖에 슬릭백으로 다녀요?"라고 말해 모두가 폭소했다. 한혜진이 "곽 박사 님이 질린 건지 희미하게 인자한 미소를 띠었다"라고 말하자, 곽정은은 "어지럽히는 건 괜찮은데 에탄올을 자주 사용한다"라고 자신의 룰을 설명한 후 "미칠 것 같은 괴로움이 있지 않았을까"라며 여자친구의 입장을 이해했다.

또 한혜진은 "남자를 도구로 본 거지, 인권이 있어?"라고 여자친구의 행동을 지적하며 "더불어 사는 사회에서 타인에 대한 대접이 전혀 없다"라는 의견을 냈고, 주우재는 "사회적 기준에 벗어난 사람"이라며 이별을 권유했다.

KBS Joy '연애의 참견' 방송 화면 갈무리
KBS Joy '연애의 참견' 방송 화면 갈무리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