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노예냐? 평생 시녀처럼 살아라"…맞벌이 남편 도시락 싸주는 유튜버 '시끌'

여성전용 커뮤니티 중심 '가부장제 체제 선전 앞장' 비난 봇물

[편집자주]

일부 여성전용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남편의 점심 도시락을 싸주는 콘텐츠를 제작한 여성들에게 낯뜨거운 비난을 하고 있다. '남편 점심 만들기 유튜브, 뭐가 문제냐면요' 갈무리
일부 여성전용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남편의 점심 도시락을 싸주는 콘텐츠를 제작한 여성들에게 낯뜨거운 비난을 하고 있다. '남편 점심 만들기 유튜브, 뭐가 문제냐면요' 갈무리

일부 여성전용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남편의 점심 도시락을 싸주는 콘텐츠를 제작한 여성들에게 낯 뜨거운 비난을 하고 있다. 이들은 콘텐츠 제작자들에게 '노예' '가부장제 체제 선동가' '시녀' 라는 막말을 퍼붓고 있었다.

13일 온라인 등을 중심으로 '남편 점심 만들기 유튜브, 뭐가 문제냐면요'라는 제목의 글이 확산되고 있다. 이는 지난 8월 독자 A씨가 한 인터넷 신문에 기고한 글이다.

A씨는 글에서 남편 점심 도시락을 싸주는 콘텐츠를 게재하는 한 유튜버를 언급하며 "누군가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시작한 행동이 다른 이에게 주는 파급력을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 힘을 잘 들여다보면 내조하는 여성으로서의 가치를 치켜세우는 모순이 있다 . '현모양처', '참된 여성'이라는 말이 칭찬 댓글로 달릴 때마다 여성의 요리가 바깥일 하는 남편을 보조하는 역할로 고정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랜 시간 동안 도시락과 뗄 수 없던 관계에 있던 주체는 여성이다. 여성의 요리 그리고 도시락에는 바깥일 하는 남편을 보필해 왔던 유구한 맥락이 있다”고 설명했다.

A씨는 "부부의 사적인 사랑도 사회 구조 안에 있다"며 "아침 7시에 집을 나서는 남편에 맞춰 새벽 5시에 일어나 냉장고 문을 열고 각종 제철 음식으로 채운 도시락은 사실 익히 봐왔던 가부장제의 단면이다. 남성은 일과 존중, 여성은 요리와 정성이라는 단어로 애정을 표현하는 게 이상적인 부부 모델로 굳어진다면 사람들의 인식 속에 가부장제가 회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천사 혹은 참된 아내라는 말이 칭찬이 되는 상황에서 누군가는 이 채널을 보고 살뜰히 내조하지 못하는 자신을 탓하게 되지 않을까. 요리 실력에 대한 감탄이 좋은 아내 프레임에 여성을 가두고 내조하지 못하는 여성에게 죄의식을 주는 것을 경계해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특히 맞벌이 여성의 경우에 대해선 "'동일노동 동일임금'이 여성 노동권의 표어가 되는 현실에서 맞벌이 여성 배우자의 도시락이란 초과 노동의 초과 노동"이라며 "결국 여성의 밥상을 받는 남성이 최고라는 말, 결혼해서도 남성은 언제나 돌봄과 가정일에 무지해도 된다는 시그널이 유튜브를 통해 침투하게 된다"라고 날을 세웠다.

A씨의 글이 확산하자 여성전용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언급된 유튜버에 대한 비난성 발언이 끝없이 이어졌다. 그들은 "스스로 노예를 자처한다", "혼자서 시종하고 살아라", "평생 저런 마인드로 살기 때문에 대접받지 못하고 사는 것"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사랑에서 비롯된 서로 이어지는 행동들에 대해서 자기 현재의 삶에 투영해서 생각하지 말길", "우리 남편은 맞벌이인데 아침에 도시락 두 개 싼답니다. 제 것까지 하지 말래도 그렇게 10년째 해주고 있는 우리 남편", "부부의 사랑이 느껴집니다. 받는 것보다 주는 사랑이 더 행복할 때가 있죠" 등 긍정적 반응을 보이는 누리꾼들도 있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