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北 개성공단서 '韓 통근버스' 수십 대 사라져…"무단 사용"

개성공단 '무단가동' 2022년부터 사라지기 시작
지난해엔 평양 거리 운행 포착되기도

[편집자주]

(평양 노동신문=뉴스1) = 지난해 4월5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실린 평양의 모습. 사진 왼편 하단에 포착된 버스는 과거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들의 통근용으로 사용됐던 현대자동차의 '에어로시티' 버스로 추정된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지난해 4월5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실린 평양의 모습. 사진 왼편 하단에 포착된 버스는 과거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들의 통근용으로 사용됐던 현대자동차의 '에어로시티' 버스로 추정된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 개성공단 차고지에 남겨진 한국 버스 수십 대가 한꺼번에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소리(VOA) 민간위성업체 '플래닛랩스'가 최근 이 일대를 촬영한 위성사진을 인용해 개성공단 차고지 동쪽 구역의 버스 수십 대가 사라졌다고 19일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지난해 2월 촬영한 플래닛랩스의 위성사진에는 차고지 내 버스 주차구역에 차량이 가득했지만 올해는 전체적으로 차량 수가 줄어 주차구역에 빈 곳이 많아졌다.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는 개성공단이 정상 가동되던 당시 북한 측 근로자들의 출퇴근 편의를 위해 현대자동차의 '에어로시티' 버스 290대를 운영했다.

이 중 260대는 2016년 개성공단 가동 중단 이후에도 차고지에 주차돼 있었다.

하지만 지난 2022년부터 북한의 개성공단 시설 무단 가동이 조금씩 확대되는 조짐을 보이며 일부 버스가 주차구역을 이탈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들 버스는 개성공단 내 공장부지와 개성 시내 등지에서 발견됐다.

지난해에는 사라진 버스의 수가 더 많아졌다. 이는 개성공단 무단가동이 더 활발해진 정황이 포착된 시기와 일치한다는 게 VOA 측 지적이다.

VOA는 "북한이 개성공단에 대한 무단가동을 크게 늘리면서 근로자 출퇴근용 버스를 더 투입했기 때문이란 추론이 가능하다"라며 "북한이 다른 지역으로 한국 버스 수십 대를 재배치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라고 밝혔다.

지난해 4월 5일자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사진에서 평양 거리에 파란색 에어로시티 차량이 운행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