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북한, 김정은 집권 후 산업가동률 최저"…'北최대' 제철소도 10% 수준"

국정원 "만성적 전력난·설비노후화에 대북제재·코로나 여파 겹쳐"
"김책제철소 연평균 가동률 10~20% 빈번"

[편집자주]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는 지난해 12월 28일 최근 새로운 용광로 준공식을 진행한 김책제철연합기업소를 재조명했다. 신문은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는 지난해 12월 28일 최근 새로운 용광로 준공식을 진행한 김책제철연합기업소를 재조명했다. 신문은 "금속공업의 자립적 토대가 더 튼튼히 다져지고 어떤 조건에서도 국가 경제를 안전하게 지속적으로 발전시켜나갈 수 있는 전망을 열었다는 데 사변적인 의의가 있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이 지방 발전을 위해 10년간 매년 20개 군에 공장을 짓겠다는 '지방발전 20x10 정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정작 산업가동률은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집권 이후 최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정보원은 19일 "북한은 만성적 전력난, 설비 노후화에 대북제재·코로나 여파까지 겹치며 산업 가동률이 김정은 집권 이래 최저 수준"이라고 밝혔다.

북한 최대 제철소인 김책제철연합기업소도 공장을 제대로 가동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철은 건설용 골재, 각종 공장의 기계, 가정용품 및 가전제품 등 산업 전반에 사용되는 만큼 철을 제대로 생산하지 못하면 지방발전 20x10 정책은 물론 농촌살림집 건설 사업 추진에도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다.

국정원 관계자는 "김책제철소와 같은 대표적 기업소마저 연평균 가동률이 10~20%까지 떨어지는 경우가 빈번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통일부가 2013~2021년 북한을 탈출한 북한이탈주민 635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북한 경제·사회 심층정보 수집' 사업 결과에서도 이와 유사한 결과가 나타났다.

이 결과가 담긴 '북한 경제·사회 실태인식 보고서'에 따르면 김 총비서 집권 이후 기업소의 평균 규정 가동 시간은 10.6시간이었지만 평균 실제 가동시간은 8.5시간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동 시간이 6시간 이하라고 응답한 응답자가 37.6%로 제일 많았다.

2012년 이후 탈북한 탈북민들의 32.7%가 '원자재 확보의 어려움'을 생산의 장애 요인이라고 답했다. 이어 '전력 부족'(23%)이 장애 요인으로 꼽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