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국정원 '사이버안보센터' 20년…조태용 "대비태세 빈틈없이"

"북한 공격 수법 다양·복잡정교…자유민주주의 지켜야" 당부

[편집자주]

국가정보원 '국가사이버안보센터 개소 20주년' 축사하는 조태용 국정원장.(국가정보원 제공)
국가정보원 '국가사이버안보센터 개소 20주년' 축사하는 조태용 국정원장.(국가정보원 제공)

조태용 국가정보원장은 국가사이버안보센터 개소 20주년인 20일 "사이버공간의 대비 태세에 빈틈이 없도록 함으로써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달라"라고 당부했다.

조 원장은 이날 국가사이버안보센터 개소 20주년 기념식에서 축사를 통해 "북한을 비롯한 위협 세력의 공격 수법이 점점 다양화, 복잡화, 정교화되고 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고 국정원이 밝혔다.

조 원장은 "사이버안보센터는 20년 전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을 시작했고, 사이버 위협에 국가 차원의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대응에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다"라며 "현재 각급기관 및 민간보안업체들과 위협정보 공유체계를 구축해, 북한 등 사이버 위협 세력에 적극적으로 맞서고 있다"라고 격려했다.

국정원은 2003년 1월 25일 '슬래머 웜' 바이러스로 한국 전체 인터넷이 몇 시간 동안 마비된 것을 계기로 사이버 안전에 대한 국가 차원의 종합적, 체계적 대응을 위해 2024년 2월 20일 국가사이버안전센터를 열었다.

이후 2021년 1월 국가사이버안보센터로 명칭을 변경했고, 국제 및 국가 배후 해킹조직에 의한 사이버 공격에 대비하기 위해 국가 차원의 일원화된 대응체계를 마련하는 한편, 해외 주요국과의 협력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 지난 2022년 11월엔 신속하고 효과적인 민관 합동대응을 위해 센터 산하에 국가사이버안보협력센터도 열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