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이강인 사과→품어 준 손흥민…파비앙·김원희·이종원 등 연예계도 응원 물결

[편집자주]

손흥민(왼쪽), 이강인/ 사진=손흥민 인스타그램
손흥민(왼쪽), 이강인/ 사진=손흥민 인스타그램
축구 국가대표팀 내 '하극상'으로 비판 받은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선배 손흥민(토트넘)을 영국 런던으로 직접 찾아가 사과하고, 이런 이강인을 손흥민이 품어 준 가운데 이들을 향한 연예 스타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21일 오전 현재 손흥민의 인스타그램에는 파비앙, 김나영, 김원희, 홍석천, 최유라, 송진우, 손지창, 알리, 이승윤, 윤태진, 주시은, 김승혜, 조정식, 류수영, 이종원, 김호영 등 수많은 연예인 및 방송인들이 '좋아요'를 눌렀다. 이 중 파미앙은 "역시 Sonny", 최유라는 "너무 멋진 사람이에요"란 댓글도 올렸다.

이강인의 인스타드램에서도 파비앙, 주시은, 윤태진, 김승혜 등이 '좋아요'를 클릭했다. 파비앙은 "잘했어요! 사람은 실수할 수도 있어요! 고생 많았어요! 힘내고 16강 2차전 멀티골 갑시다"란 댓글을 남겼다.

앞서 이날 이강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지난 아시안컵 대회에서 저의 짧은 생각과 경솔한 행동으로 인해 흥민이 형을 비롯한 팀 전체와 축구 팬 여러분께 큰 실망을 끼쳐드렸다"라며 "흥민이 형을 직접 찾아가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는 게 중요하다 생각하였고 긴 대화를 통해 팀의 주장으로서의 짊어진 무게를 이해하고 제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라고 사과문을 올렸다. 이어 "런던으로 찾아간 저를 흔쾌히 반겨주시고 응해주신 흥민이 형께 이 글을 통해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이강인은 "그날(아시안컵 당시) 식사 자리에서 절대로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했다"라며 "지금 돌이켜 생각해 봐도 절대로 해서는 안 될 행동이었다, 이런 점들에 대해서 깊이 뉘우치고 있다"라고 했다. 또한 "대표팀의 다른 선배님들, 동료들에게도 한 분 한 분 연락을 드려서 사과를 드렸다"라며 "앞으로 축구선수로서 또 한 사람으로서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고 헌신하는 이강인 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강인의 사과문 이후 손흥민 또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강인과 함께 미소 짓는 사진을 올리며 "강인이가 진심으로 반성하고 저를 비롯한 대표팀 모든 선수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라며 "저도 어릴 때 실수도 많이 하고 안 좋은 모습을 보였던 적도 있었지만 그 때마다 좋은 선배님들의 따끔한 조언과 가르침이 있었기에 지금의 제가 이 자리에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강인이가 이런 잘못된 행동을 다시는 하지 않도록 저희 모든 선수들이 대표팀 선배로서 또 주장으로서 강인이가 보다 좋은 사람, 좋은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옆에서 특별히 보살펴 주겠다"라며 "저도 제 행동에 대해 잘했다 생각하지 않고 충분히 질타받을 수 있는 행동이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저는 팀을 위해서 그런 싫은 행동도 해야 하는 것이 주장의 본분 중 하나라는 입장이기 때문에 다시 한번 똑같은 상황에 처한다고 해도 저는 팀을 위해서 행동할 것이다, 하지만 앞으로 더 현명하고 지혜롭게 팀원들을 통솔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손흥민은 "그 일 이후 강인이가 너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라며 "한 번만 너그러운 마음으로 용서해 주시길, 대표팀 주장으로서 꼭!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